당신의 브라우져는 자바스크립트 기능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스킵네비게이션


화순군공무원노동조합이 공직사회개혁 앞장서겠습니다.

보도자료/성명서

홈 > 보도/통합자료실 > 보도자료/성명서
 
작성일 : 17-08-09 16:44
지방신문사 도정흔들기 보도 행태 규탄 성명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97  
   지방신문사_도정흔들기_보도_행태_규탄_성명서.hwp (15.5K) [4] DATE : 2017-08-09 16:44:11
【지방신문사 도정흔들기 보도 행태 규탄】
성 명 서
정의롭고 공정한 언론은 나라와 국민을 살리는 활인검이고,
부패하고 편향된 언론은 나라와 국민을 죽이는 살인검이다.
 
우리는 적폐 지방신문 기자들의 망동을 수없이 목도했다.
늦은 시각 연락하여 술값 계산시키는 행위, 막말과 반말을 일삼는 행위, 보도 운운하며 겁박하는 행위, 도청공직자를 이류로 전락시킨 행위 등 그 행태도 참으로 다양했다.
 
이제는 그것도 모자라, 일자리 창출과 복지사업 등 도민들을 위해 소중하게 쓰여야 할 혈세를, 마치 자신들의 쌈짓돈인 양 입신양명에 눈이 적폐 부역자와 영합하여 과도한 홍보예산 수립을 기도했다.
 
지방신문은 부당성을 지적하는 예결위 의원에게 「두고 보자」는 식의 막말을 거침없이 내뱉는 안하무인격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예산 삭감 직후, 보복적 성격이 농후한 ‘까치 발바닥 같은 기사’로 정과 의회 때리기를 주저 없이 자행하는 언론의 작태에 우리의 인내심은 완전히 침몰했다.
 
지금은 이낙연총리 임명이라는 전남발전의 호기를 맞아 도정 백이 없도록 공직자, 언론 등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때이다.
 
이 엄중한 시국에 지방신문은‘사실을 토대로 진실을 드러내는’ 널리즘의 기본원칙조차 저버리고, 자신들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똘똘 뭉쳐 한심한 작태를 보인 것이다.
우리 2,200여 공직자는 지방언론 기자들의 후안무치한 태가 도민을 죽이는 살인검으로 쓰이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
 
이에, 지방신문 정상화를 위해 다음과 같이 요구하며 총력투쟁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
 
하나, 과도한 홍보예산 야욕과 작금의 보도행태에 대해 도민과 공직자에게 공개 사과하고 실효성 있는 재발방지책을 밝혀라!
하나, 일련의 사태를 초래한 도 출입 기자를 퇴출·교체하라!
 
덤으로 조언한다.
도정의 대상은 도민이고, 도청의 주인공은 공직자다.
도정의 대상이고 도청의 주인공인 양 착각하지 마라.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은 앞서 밝힌 요구사항을 거부하고 위성과 변명으로 일관할 경우, 신문함 폐쇄, 보도자료 제공 중단, 기자실 폐쇄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다.
 
또한,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전남연맹,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물론 진보언론, 시민단체 등 적폐언론 퇴출에 뜻을 같이하는 단체와 연대하여 총력 투쟁해 나갈 것임을 천명한다.
 
2017. 7. 31.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참 고 : 도청출입지방기자단 간사 약속사항(2015.8.31.)
-- 중 략 --
 
도출입 지방기자단 000 간사는
"노조가 제시한 최근 일련의 사건과 각종 정황 및 의혹보도로 인한 폐해에 대해 도 출입기자단에게 전달하겠으며, 의혹제기가 기자의 역할 중 하나인 반면 그에 따른 정정보도나 반론보도 역시 책임있는 자세로 대처하겠다. 도 출입기자중 어떠한 목적을 가지고 허위 의혹 보도를 하는 경우는 없겠지만 이로인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책임있는 언론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으며, 취재는 상호 존중의 자세로 임하겠다." 라고 밝혔다.
 

 
   
 

퀵메뉴

화순군청
화순군의회
전남도청
대한민국 공무원 노동조합총연맹
전국공무원 노동조합
행정안전부
공무원연금 관리공단
전국기초자치단체공무원노동조합연맹
법률상담코너